GE헬스케어, 심전도 인공지능 개발과 연구를 주제로 웨비나 개최

GE헬스케어, 심전도 인공지능 개발과 연구를 주제로 웨비나 개최

GE헬스케어, 심전도 인공지능 개발과 연구를 주제로 웨비나 개최

뷰노 장민옥 의학이사, 용인세브란스병원 윤덕용 교수, 이대목동병원 박준범 교수 발표  

 

2021년 9월 6일, 서울 – GE헬스케어코리아(김은미 대표이사 사장)은 헬스케어 산업의 디지털전환과 함께 신뢰성 있는 의료데이터 구축에 대한 필요성이 증가됨에 따라, GE의 심전도 의료데이터 구축 솔루션인 뮤즈(MUSE™)를 활용한 심전도 인공지능(AI) 개발과 연구를 주제로 지난 8월18일과 27일, 그리고 9월7일 총 3차례에 걸쳐 웨비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먼저, 8월18일 세션에서는 인공지능(AI) 솔루션 기업 뷰노(VUNO) 생체그룹 의학총괄책임자인 장민옥 이사(순환기내과 전문의, Ph D)가 ‘인알못을 위한 심전도 인공지능 소개’를 주제로 국내 정형화된 심전도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는 GE의 뮤즈(MUSE™)시스템을 이용한 심전도 인공지능(AI) 개발의 기초와 연구개발(R&D)을 소개해, 임상의들이 실무에 직접 적용가능한 AI 개발과 제품화 실현 방안을 제시했다.

지난달 27일에는 용인세브란스병원 의생명시스템정보학교실 윤덕용 교수가 ‘심전도 분석연구를 위한 뮤즈 데이터 활용법’을 주제로 GE 뮤즈(MUSE™)를 활용해 실제 개발한 인공지능(AI) 연구를 소개했다. 내일(9월7일)은 이대목동병원 순환기내과 박준범 교수가 ‘심전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부정맥 진단과 연구’를 주제로 인공지능(AI)를 접목한 부정맥 진단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환자 생체 신호를 활용한 연구개발(R&D)이 국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데는 정형화된 데이터 확보가 어렵기 때문이다. 뮤즈(MUSE™)시스템은 국내에 도입되어 이미 오랜 기간 환자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어 실제 임상 연구와 AI개발의 바탕이 되어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GE의 뮤즈(MUSE™)는 1965년 개발된 심전도 데이터 통합관리 시스템이다. 환자의 생체 신호 중 심장의 전기 신호에 대한 모든 정보 데이터를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으로 국내에는 1991년 신촌세브란스병원에 최초 도입되어 30년이 넘은 기간 동안 운영되고 있다.

GE헬스케어코리아 강호준 상무는 “국내에 40여개 병원에 설치된 뮤즈(MUSE™)시스템은 향후 뷰노, 버드온 등 국내 의료AI 솔루션 선도 기업들과 협업해, 심전도 AI개발을 지원하고 현대인의 고질병인 스트레스로 많이 나타나는 부정맥 환자의 진료와 의료 질 향상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GE헬스케어에 대하여

헬스케어 테크놀로지와 디지털 솔루션의 변혁을 선도하는 GE헬스케어는 에디슨(Edison) 인텔리전스 플랫폼으로 구현되는 지능형 의료기기, 데이터 분석, 어플리케이션, 서비스를 통해 의료진들이 보다 빠르고 정확한 진료를 위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GE헬스케어는 167억 달러 규모의 GE(NYSE: GE)의 헬스케어 사업부다.

GE헬스케어는 헬스케어 산업에서 100년 이상 축적된 경험과 전세계 약 5만명의 헬스케어 전문 인력으로 정밀 의학 구현과 헬스케어의 디지털화를 위한 생태계의 중심에 있으며, 생산성 증대와 환자, 헬스케어 시스템 전문가, 연구자들을 위해 보다 나은 결과를 제공하고 있다. 페이스북링크드인트위터인사이트 에서 최신 뉴스를 받을 수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www.gehealthcare.com / www.gehealthcare.co.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