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헬스케어, 올바른 마취기 사용 및 첨단 모니터링 기술 교육 실시

GE헬스케어, 올바른 마취기 사용 및 첨단 모니터링 기술 교육 실시

– 국내 동물 마취통증의학 전문가 서울대학교 마취통증의학과 이인형 교수 강연
– 국내 50여 동물병원장 대상 강의 … 반려동물 보유 천만명시대 맞아 올바른 마취기 사용의 인식 제고

GE헬스케어 반려동물 마취세미나에서 강연을 하고 있는 서울대학교 동물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이인형 교수

(2019년 7월 1일) GE헬스케어코리아(대표이사 사장 프란시스 반 패리스)는 어제 본사 에디슨홀에서 동물마취기 사용시 올바른 사용법 교육 및 인식제고를 위해 50여명의 동물병원장 대상의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올바른 마취기의 사용과 첨단 모니터링 기술”이라는 주제로 서울대학교 동물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이인형 교수와 손원균 박사의 강연 및 마취기, 환자감시장치에 대한 실습을 진행하였다.

강연 후 마취기, 모니터 사용 실습 및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동물병원 원장들이 직접 마취기와 환자감시장치를 이용하여 가상 시나리오 별 실습을 진행해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한국 펫 사료협회가 발표한 ‘반려동물 보유 현황 및 국민 의식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체 1,956만 가구 중 563만(28.8%) 가구가 반려동물을 기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GE헬스케어 반려동물 마취세미나 전경

반려동물은 예전 ‘애완’동물의 개념에서 가족의 구성원, 즉 ‘반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러한 비약적 반려동물인구 증가와 관심 증대로 인해 반려동물 건강에도 자연스럽게 관심이 많아져, 동물병원내에서의 수술 중 마취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숙련된 전문 마취가 아닐 경우 사람과 마찬가지로 호흡곤란, 합병증, 심각하게는 사망에 이를수도 있기 때문에 올바른 마취 운용이 중요시 되고 있다.

강연을 담당한 서울대학교 동물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이인형 교수는 “반려동물 인구 천만명시대를 맞아 반려동물의 건강관리에 있어 중요한 마취기 사용 및 모니터링 교육을 담당하게 되어 보람있게 생각한다”고 밝히고, “지난 4월 아시아 수의과대학 최초로 미국 수의사회 수의학교육 인증을 획득한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과 GE헬스케어는 오늘 교육 외에도 향후 국내 동물병원 수준 향상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GE헬스케어 코리아 프란시스 반 패리스 사장은, “GE헬스케어는 헬스케어 산업에서 100년 이상의 축적된 경험을 가진 의료영상 장비의 리더로, 마취기 개발 역시 1세기 넘게 지속하며 업계를 이끌고 있다”고 말하고, “이번 교육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서울대학교 동물병원과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해 동물 마취학에 대한 올바른 인식 제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 #

▲ GE헬스케어에 대하여
GE헬스케어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그리고 생명공학 전반에 걸친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하는 GE의 190억불 규모의 사업부다. 헬스케어 산업에서 100년 이상의 축적된 경험을 가진 의료영상 장비의 리더로서, 현재 약 100개의 국가에서 5만명 이상의 직원들이 전 세계 의료서비스 전문가와 환자들에게 보다 나은 결과를 제공하며 헬스케어를 변혁을 이끌고 있다. 페이스북, 링크드인, 트위터, 그리고 the Pulse에서 최신 뉴스를 받을 수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www.gehealthcar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