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헬스케어, GE의 차세대 핵의학 장비 소개 및 ‘디지털 솔루션 심포지움’ 성료

GE헬스케어, GE의 차세대 핵의학 장비 소개 및 ‘디지털 솔루션 심포지움’ 성료

GE헬스케어, GE 차세대 핵의학 장비 소개 디지털 솔루션 심포지움성료

 

  • 국내 유력 핵의학과 의료진을 대상으로 GE 비젼 정밀 의학(Precision Health) 소개

  •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원경숙 교수, 이대서울병원 김범산 교수의 GE (디스커버리 MI) Discovery MI 핵의학 장비 사용 경험에 대한 최신 지견 공유

  • 디지털 기술로 업그레이드된 해상도와 방사선량, 검사시간 절감으로 환자 편의성 제고

 

 

(2019년 5월 29일) GE헬스케어코리아(대표이사 사장 프란시스 반 패리스)는 GE헬스케어의 미래지향적 디지털 솔루션이 탑재된 핵의학 장비를 소개한 ‘디지털 솔루션 심포지움’을 성료했다고 밝혔다.

50여명의 국내 유력 핵의학과 의료진을 초청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심포지움에서 보다 정밀한 모니터링, 치료, 진단를 가능케 하는 GE의 비젼인 Precision Health를 소개하는 동시에 GE 헬스케어의 차세대 핵의학 장비 Discovery MI(디스커버리 MI)를 사용자 경험 중심으로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GE헬스케어 차세대 핵의학 장비 디스커버리 MI (Discovery MI)

GE헬스케어 차세대 핵의학 장비 디스커버리 MI (Discovery MI)

 

특히, 실제 디스커버리 MI 장비를 사용한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원경숙 교수와 이대서울병원 김범산 교수의 사용자 측면의 경험 소개는 실제 촬영된 이미지 데이터를 통해 참석자들로부터 많은 공감을 끌어냈다.

특히,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원경숙 교수는 “GE의 디스커버리 MI는 병변을 발견하는 기능이 기존 장비보다 개선되어 방사선 피폭 선량과 촬영 시간을 줄이는 효과를 나타냈다”고 평가하고, “이러한 기능적 개선으로 다양한 분야에서의 더욱 정확한 임상 결과도 기대해볼만 하다”고 말했다.

이대서울병원 김범산 교수는 “GE 의 최신 기술을 통해 기존 판독이 어려웠던 작은 병변에 대한 판별력이 향상되고 보다 손쉽게 환자 호흡에 대한 영상 왜곡 현상을 보정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고 말했다.

 

GE 디지털 솔루션 심포지움에서 발표하고 있는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원경숙 교수와 이대서울병원 김범산 교수

GE 디지털 솔루션 심포지움에서 발표하고 있는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원경숙 교수와 이대서울병원 김범산 교수

 

GE의 디스커버리 MI는 기존 핵의학 장비의 아날로그 체계의 한계를 벗어나 디지털 체계를 도입함으로써 해상도까지 한층 업그레이드 되었으며, 이러한 기술력으로 임상진단에 있어 높은 해상도의 핵의학 영상을 얻을 수 있으며, 방사선량과 검사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장점을 가지게 되어 방사선에 민감한 소아나 건강검진 대상자 및 오랜 시간 촬영이 어려운 중증 환자에 효과적으로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지 측면 외에 정량적 분석에서도 정확한 수치로 접근이 가능해 앞으로 핵의학검사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 #

 

 

GE헬스케어에 대하여

GE헬스케어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그리고 생명공학 전반에 걸친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하는 GE의 190억불 규모의 사업부다. 헬스케어 산업에서 100년 이상의 축적된 경험을 가진 의료영상 장비의 리더로서, 현재 약 100개의 국가에서 5만명 이상의 직원들이 전 세계 의료서비스 전문가와 환자들에게 보다 나은 결과를 제공하며 헬스케어를 변혁을 이끌고 있다. 페이스북, 링크드인, 트위터, 그리고 the Pulse에서 최신 뉴스를 받을 수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www.gehealthcar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