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부발전, 글로벌 인프라 기업 GE와 상호 업무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한국중부발전, 글로벌 인프라 기업 GE와 상호 업무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한국중부발전, 글로벌 인프라 기업 GE와
상호 업무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2015년 4월 1일, 서울 – 한국중부발전(주)(사장 최평락)은 GE와 4월 1일(수)[현지시간 3월 31일 12시 30분] 미국 뉴욕주(州) 스케넥터디에 위치한 GE 발전사업부 본사에서 양사간 업무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였다.

중부발전은 국내에 발전설비 8,434MW를 보유한 발전공기업으로써 국내 전력공급의 9%를 담당하고 있고, 지난 3월 21일 보령화력 발전소 3호기 세계최장 5,500일 무고장 운전기록달성, 3월 12일에는 국내 최초기술로 개발된 1,000MW급 초초임계압 신보령화력 발전소 1호기 수압시험을 완료하는 등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의 발전소 운영 및 건설기술을 보유한 발전 전문회사이다.

또한, GE는 1878년 설립이후 에너지, 항공, 운송, 헬스케어, 금융 등의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인류기업으로써 그 명성을 현재까지도 이어오고 있다. 특히, 발전 분야에서는 복합효율 61%의 세계 최대용량, 최고효율 가스터빈 기술력을 보유하는 등 글로벌 발전설비 및 서비스 전문회사이기도 하다.

이번에 체결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통하여 양사가 보유한 분야별 전문기술 공유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이를 위하여 -신규로 추진되는 발전소 건설과 운영분야에 대한 협력, – 복합발전소의 Repowering과 관련한 공동조사 및 수행, – 수명연장이 도래한 노후 발전소의 성능향상을 위한 협력, – 신흥시장 개발‧참여에 대한 동반자적 협력관계를 유지하기로 하였다.

향후, 양해각서 체결 당사자는 상호협력을 위한 자료를 공유하고 경영그룹과 실무그룹 협의회를 구성하여 업무협력 구체화를 위한 협력분야 개발, 계획, 모니터링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중부발전, 글로벌 인프라 기업 GE와 상호 업무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왼쪽부터): GE Power Generation 빅터 아베이트 사장과 한국중부발전㈜ 최평락 사장이 상호 업무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 글로벌 인프라 기업 GE와 상호 업무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뒷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마이클 콘웨이GE파워앤워터 글로벌 사업관리 본부장, 라나싱이 자틸라GE파워앤워터 글로벌 기술부문 본부장, GE파워앤워터 하운식 사장, GE파워앤워터 오구석 전무, 한국중부발전㈜ 최평락 사장, GE Power Generation 빅터 아베이트 사장이 양해각서 체결식에 참여해 상호 협력분야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